공대생 출신으로 밀라노에서 디자이너가 되면서 느꼈던 모든 것. 순서에 구애받지 않고 의식의 흐름으로 연재해볼까 합니다. 


나는 디자이너로 불리운다.
 
나의 전공은 기계공학이다
그냥 이렇게 간단히 설명하고 싶지만 
정확히는 기계항공공학영어로는 Mechanical & Aerospace Engineering 이다.
공대에서 석사도 했다전공은 산업공학 세부전공은 인간공학이다
 
여기서 끝내고 싶지만,  내가 막 신입생이던 시절 시작된 융합학문의 유행에 힘입어 내 배경에 대한 설명은 더 길어진다난 소위 ‘통합창의디자인을 연계전공했다영어로는 Intergrated Creative Design 이다
 
이 욕심많고 의미없는 수식의 나열로 인해 나의 전공은.
Mechanical & Aerospace Engineerign with Intergrated Creative Design 이다


 “기계항공공학을 전공했구요. 연계전공으로 통합창의디자인을 했습니다.”
 
 
 
그렇다나도 디자인을 전공했다.
그리고 오해하는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다나도 디자인을 꼭 전공했다고는 말하고 싶지 않다.
 
가끔 나에게 기분이 무척 상하셨는지 상기된 목소리로 물으시는 분들이 있다
아 디자인 전공을 하신건은 아니시군요?”
그렇죠
 
가끔은 신기해하는 분들도 있다그중에는 약간의 실망섞인 말투가 느껴진다.
아 디자인 공부를 하시긴 한거네요?
그런셈이죠
 
20대에게 디자인은 가르치는 직업을 가지신 분들께서 아직도 가끔 나에게 놀라운 표현을 하기도 한다
아 디자이너는 아니네
그래서 회사에서 디자인은 누가하나?”
그런데 어떻게 디자인을 하나?”





소름